성인 Array이름과 본명: 우술임 수산나
신분: 과부 순교일: 1846-09-20 관련성지: 포청옥

경기도 양주(楊洲)에서 태어난 우술임은 15세 때 인천의 한 교우와 혼인하여 남편의 권면으로 입교하였다. 1828년 체포되어 사형 선고를 받을 뻔하였으나 해산이 임박하여 두 달 동안 옥살이를 하고 풀려 나왔는데, 그 때 받은 고문의 후유증으로 평생 육체적 고통에 시달렸다. 남편을 여의고 1841년 상경하여 교우들의 집에 몸붙여 살다가, 과부인 이간난과 함께 살며 열심히 신앙 생활을 하였다. 1846년 5월 김대건 신부가 체포되자 김 신부의 집에 있던 여교우들은 이간난의 집을 거쳐 새 집으로 피신하였는데, 이 때 이간난도 함께 피신하였다. 결국 우술임은 혼자 남아 이간난의 집을 지키고 있다가 7월 11일에 체포되었다. 9월 20일에 매를 맞아 반죽음이 된 몸으로 포청에서 6명의 교우와 함께 교수형을 받아 44세의 나이로 순교하였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