성인 Array이름과 본명: 조 막달레나
신분: 동정녀 순교일: 1839-09-?? 관련성지: 옥사

어려서 어머니 이 가타리나에게 교리를 배워 입교한 조 막달레나는 외교인 친척들의 반대로 7, 8세경부터 교우 집안인 외가에서 살며 열심히 신앙 생활을 하였다. 18세 때 혼담이 오가자 동정을 지키기로 결심하고는 혼담을 피해 서울로 가서 5, 6년을 지냈다. 그 뒤 다시 고향으로 내려가 어머니를 모시고 살면서 외교인 아이들에게 교리를 가르치고 죽어 가는 아이들에게 대세를 주는 등 열심히 교회일을 도왔다. 그러던 중 1838년 말 박해를 피해 어머니와 두 동생과 함께 서울로 올라가 살다가 1839년 6월에 체포되었다. 포도청에서 한 차례의 신문과 주리를 당한 뒤 옥으로 끌려간 조 막달레나는 3개월의 옥살이 끝에 염병으로 옥사, 순교하였다. 그의 나이 33세였다.